해외동문 소식

조회 수 3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동안 회보에서 여러번 소개 했던 신인환 동문(84)과 동역자 신응남 선교사가
오는 2018년 10월 12일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기념사업회로부터 루스채플실에서 언더우드 선교상을 수상한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하며 그의 수상 소감을 올려 드립니다.

언더우드 선교상은 "언더우드의 정신을 전 세계로 계승하고 기리기 위하여 2000년에 연세대학교가 언더우드기념사업회를 발족하여, 2001년부터 지금까지 해외오지에서 사역하는 선교사들께 매년마다 수여"하고 있는 선교 지원 정책이기도 합니다.  자격요건은 언더우드선교상은 15년이상 해외의 벽지나 오지에서 선교활동을 한 사람, 선교비지원(개인/단체)은 5년이상 해외선교(교육,의료, 사회봉사)에 활동한 사람이 지원할수 있다고 합니다.

------------------------------------------------

할렐루야! 아멘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의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 And we know that all things work together for good to them that love God, to them who are the called according to his purpose”(롬8: 28)

제목: 제 18회 연세대 언더우드 수상 소감문
추천: 연세대학교
장소: 연세대학교 루스체풀실
시간: 2018년 10년 12 일 오후 3시
성명: 신 인환, 신 응남 선교사
나라: 부룬디(중부 아프리카)
사역: 아프리카 한센인 사역자
수신: 연세대 교목실, 교회와 성도님들께
전화: 010-4775-3992

연세대 언더우드 선교사 수상 소식을 접하고 선교지에서 몇 일 밤 잠을 이룰 수 없었습니다. 과연 이상을 받을만한 선교적인 삶을 살았는지 질문하게 되었습니다. 이 일을 위해서 그동안 추천하시고 수고하신 분들의 사랑를 생각하면 거절 할 수가 없었습니다. 마지막 성령님께서 주시는 마음의 결심과 다짐이 있었습니다. 이 상을 수상 할 만한 삶을 살아서가 아니라, 앞으로 언더우드 선교사님 처럼 더 주님의 일의 헌신하라는 격려와 채칙으로 알고 주님께서 주시는 평안함을 얻게 되었습니다. 시대마다 세상 가운데 드러나지 않고 주님의 귀하신 사역을 감당하신 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렇게 세상 가운데 드러나게 되어서 한편으로는 주님께 부끄럽기도 합니다.

8년 전(2010년 7월) 10년 동안 아프리카 한센인 사역 가운데 간암 발병으로 영동세브란스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2주 동안 입원을 한적이 있습니다 130년 전 하나님께 부르심을 받은 언더우드 선교사님을 통해 주님께서 이 땅의 행하신 놀라우신 주님의 귀하신 사역을 보게 되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부룬디, 가난과 질병으로 탄식하는 아프리카 한센인 사역을 통해 주님께서 하시는 일을 미약하게나마 섬기게 되어서 감사합니다.

그동안 이 사역을 위해 기도해 주시고 물질로 후원해 주신 교회와 성도님들과 함께 나누고자 합니다. 주님께서 부르시는 그 날까지 믿음으로 최선을 다하여 모든 열방과 족속을 사랑하고 섬기는 일에 남은 생을 다하겠습니다. 130년 전 조선 땅, 제물포항을 처음 밟으시고 기도하신 언더우드 선교사님의 기도문을 늘 기억하겠습니다. 우리 민족이 받은 주님의 아름다운 십자가의 사랑을 온전히 전할 수 있도록 늘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동안 함께 헌신하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늘 고맙고 감사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아프리카 부룬디 한센인 사역자 신 인환, 응남 선교사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주소 변경시 알려 줄 곳 webassist 2019.01.13 47
59 [동문동정]] 83학번 김선웅 브라질에서 소식을 전합니다. file 브라질선교사 2020.10.15 11
58 [동문 동정] 캘리포니아에서 온 편지 - Paul Lee file 웹관리자 2020.01.21 64
57 [동문 동정] 합창단에서 활동하는 동문 소식 file 웹관리자 2019.07.06 176
56 [동문 동정] 2019년 햇 매실을 보급합니다. file 웹관리자 2019.07.06 96
55 [동문 동정] 벽을 허물고 - 김환중 동문('80) file 웹관리자 2019.01.18 71
54 [동문 동정] 브라질에서 온 기도 편지 - 김선웅 동문('83) file webassist 2019.01.12 98
53 [동문 동정] 캐나다 원주민 선교 - 공재남 동문('80) file webassist 2019.01.12 113
52 [동문 동정] 문화사역에 붙여 - 이원종 동문('85) file webassist 2019.01.12 57
51 [동문-문화] 영화배우 잔 Cho 인터뷰 file 웹관리자 2018.10.18 322
50 주소 업데이트 요청 1 fisherman 2018.09.23 429
49 "이렇게 기도하라!!" fisherman 2018.09.30 1307
48 이런 대추를 맛보지 않고서는 대추를 먹었다 할 수 없지요? fisherman 2018.09.28 368
» [동문동정] 연세대 언더우드 선교상 수상 - 신인환 동문 웹관리자 2018.09.21 343
46 [서부] "네가 하나님의 나라에 멀지 않도다!" - 순수신앙 회복운동 fisherman 2018.09.10 351
45 [동문 동정] 문화사역 - 이원종 동문 file 웹관리자 2018.08.27 409
44 [교계] 전도자 이임-뉴욕교회 웹관리자 2018.08.15 448
43 알렌 선교사 추모 예배 동정 2 file 웹관리자 2018.05.07 604
42 알렌 선교사 추모 예배 동정 file 웹관리자 2018.05.01 701
41 [서부] 이은이 전 회장의 활동 - 현대교회 어디로 가고 있는가? file 웹관리자 2018.04.02 909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