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문 소식

조회 수 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그리스도의 은혜와 동역자님들의 기도의 응답으로 이 시간 주님의 이름으로 승리의 소식을 전합니다.

1. 브라질 선교훈련원(129-224)

브라질 본부에서 브라질, 아르헨티나, 페루, 카메룬 등 국제적 선교 훈련이 한 달간 진행되었습니다. 찌찌앙(아드리아나), 비엔베니다, 브라이언, 로날, 브루노, 마갈리다 등 7명이 선교 훈련을 받았습니다. 성장하고있는 저희 브라질 지피선교회 위에 하나님께서 은혜를 더 해 주십니다.

2. GP선교회 국제협의회 모임.

3 13일부터 15일까지 GP국제협의가 안산 한양대 에리카 게스트 하우스에서 있었으며, 한국 이사 5, 미국 이사 5명 그리고 브라질 이사 7명이 함께 참석하였습니다. GP선교회는 국제 선교단체로서의 자부심을 가지고 한국, 미주 그리고 브라질 본부가 함께 서로 협력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있습니다. 이번 회의의 중요한 결정은, 각국 본부가 독립 운영 및 선교사 케어를 담당하는것과 GP공동체로서 국제협의회 국제이사회의 역할이 강화된 것입니다. 계속해서 세계선교를 감당하는 GP선교 공동체가 하나님 나라를 위해 쓰임 받음에 감사가 넘칩니다..

3. 선교사 파송식.

베니시우(마갈리다)선교사의 재 파송식이 4 8일에 있었고, 황종태(김아름) 선교사의 재 파송식은 429일에, 그리고 비엔베니다, 브라이언, 로날 세 명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그리고 페루로 7 8일에 파송을 받았습니다. 선교사로 파송 받고 또한 재 파송 되는 이들을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

4. 하나님께서 더 큰 꿈을 꾸게 하십니다.

하나님께서 부족한 저희에게 꿈을 이루게 하시고, 또한 그 경험으로 또 다른 꿈을 주십니다. 그 것은 Brazil에서 시작한 Mission Planting 10년 안에 아르헨티나에 접목하여 정착시키는 큰 꿈입니다. 꿈 같지만 지금까지 저희 사역은 주의 은혜와 동역자 여러분들의 기도로 꿈 같은 사역이 현실로 이루어져 왔습니다. 계속되는 재생산 선교가 우리 한국인 선교사 안에서 좋은 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기를 소원합니다.

5. 함께할 교회와 선교의 동역자를 보내주십시오.

확장되어가는 사역으로 인해 브라질에서 선교사로서 24년동안 파송 교회 없이 달려온 선교사역에 함께 선교하는 교회가 더욱 절실하게 되었습니다. 함께 동역 할 교회와 개인 후원자를 정중하게 초청합니다. 함께 선교하는 것은 곧 축복의 열매입니다.


기도 제목들

1. 현지 선교회로 성장한 GP-브라질 선교회의 이사 교회가 선교적 교회로 성장할 수 있도록.

2. 브라질 본부 대표로 사역하는데 사역들을 감당할 수 있는 건강과 지혜와 능력을 주시도록.

3. 저희 사역지에서 파송되어지는 현지인 선교사들을 통해 세계가 복음으로 정복될 수 있도록.

4. 차기 사역을 위한 후원자 확장과 선교의 재정을 감당하는 교회들을 만날 수 있도록.


브라질에서 김선웅 김혜란 선교사 드림

 

 

1김선웅 김혜란 선교사 입니다.jpg

 

13-1.jpg

 

18-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주소 변경시 알려 줄 곳 webassist 2019.01.13 47
59 [동문동정]] 83학번 김선웅 브라질에서 소식을 전합니다. file 브라질선교사 2020.10.15 11
58 [동문 동정] 캘리포니아에서 온 편지 - Paul Lee file 웹관리자 2020.01.21 64
57 [동문 동정] 합창단에서 활동하는 동문 소식 file 웹관리자 2019.07.06 176
56 [동문 동정] 2019년 햇 매실을 보급합니다. file 웹관리자 2019.07.06 96
55 [동문 동정] 벽을 허물고 - 김환중 동문('80) file 웹관리자 2019.01.18 71
» [동문 동정] 브라질에서 온 기도 편지 - 김선웅 동문('83) file webassist 2019.01.12 98
53 [동문 동정] 캐나다 원주민 선교 - 공재남 동문('80) file webassist 2019.01.12 113
52 [동문 동정] 문화사역에 붙여 - 이원종 동문('85) file webassist 2019.01.12 57
51 [동문-문화] 영화배우 잔 Cho 인터뷰 file 웹관리자 2018.10.18 322
50 주소 업데이트 요청 1 fisherman 2018.09.23 429
49 "이렇게 기도하라!!" fisherman 2018.09.30 1306
48 이런 대추를 맛보지 않고서는 대추를 먹었다 할 수 없지요? fisherman 2018.09.28 368
47 [동문동정] 연세대 언더우드 선교상 수상 - 신인환 동문 웹관리자 2018.09.21 343
46 [서부] "네가 하나님의 나라에 멀지 않도다!" - 순수신앙 회복운동 fisherman 2018.09.10 351
45 [동문 동정] 문화사역 - 이원종 동문 file 웹관리자 2018.08.27 409
44 [교계] 전도자 이임-뉴욕교회 웹관리자 2018.08.15 448
43 알렌 선교사 추모 예배 동정 2 file 웹관리자 2018.05.07 604
42 알렌 선교사 추모 예배 동정 file 웹관리자 2018.05.01 701
41 [서부] 이은이 전 회장의 활동 - 현대교회 어디로 가고 있는가? file 웹관리자 2018.04.02 909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