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동문 소식

조회 수 1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Dream Tree Native Mission since 1998/ 현재  Aroland, Longlac, Ont. 원주민 마을 사역
꿈나무 선교회 비젼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기대하시는 사역)

Longlac, ONT 원주민 지역은 다른 보호지역과 달리 캐나다의 국도인 Hwy 11선 상에 있다. 길바닥에 놓인 그 보호지역 어린이와 청소년은 뉴욕 할렘 지역에서 자라난 아이들보다도 더 거칠고, 더 무서운 폭력과 성폭행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기숙학교의 직접 피해자들이 부모세대이고, 자녀 세대들은 부모들의 트라우마의 피해를 고스란히 받으며 자라 무법천지의 아이들과도 같습니다.

분명 마을은 현대적인 외관을 갖추고 있고 그들의 삶을 돕기위해 밴드 오피스에서는 최대한 노력을 하고 있어 성인 세대들은 그나마 혜택이 있어 보이는데 부모들의 약물과 술 중독으로 자녀들에게는 그런 혜택이 제대로 가지 않아 아이들은 바닥을 알 수 없게 무너지고 있습니다. 특히나 범죄를 저질러도 13살 이후에나 경찰이 개입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서 어릴 수록 더 폭력적이며 거칠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 아이들은 이렇게 거리에서 살다가 결국 갱으로 살던지, 범죄에 노출되어 유치장에서 죽게 될 것이라는 것이 2014년 여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메시지였습니다. 그 메세지가 머리에서 마음에서 떠나지 않아 기도로 고심고심하던 중 기도 제목이 생겼습니다. 하나님께서 허락하신다면 롱렉으로 들어가야겠다는 것이었습니다.

Longlac은 아로랜드와 1시간 45분 거리여서 Aroland 청소년들 돌보는 것도 문제가 없습니다. 우리가 거기 머물게 되면 주중에는 Longlac 사역을 하고 주말에는 Aroland 청소년들도 만날 수 있습니다.

1. Longlac 어린이들에게 필요한 사역

1) After School Program 부모들이 일을 하거나 아이들의 학업을 돌볼 수 없는 상태의 부모들을 대신해 줄 수 있는  After School Program이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어린이들이 학교가 끝나고 그냥 마을 거리에 방치되어 또래 불량아이들의 타겟이 되거나 영향을 받아 너무 어린 나이에 무방비로 불량하게 오염되어 가는 사례를  너무  많이 보아 왔기에  학교 방과후 프로그램이 절실한 것입니다.     

일시:   -    3:30pm - 5:30pm            대상:  Gr 1 - 6  
장소Longlac Community Centre   :

방법:   A. 밴드오피스의 추천을 받아 학업성적이 좋은 11-12학년 청소년 2명을 매일 2시간씩 고용. 아이들의 숙제를 돕게 하거나 학업지도. (선교회에 아이들 전과목/전학년 크리스찬 학교 교과서(G1-12)가 있어 활용 가능합니다.)

            B. 학업 도움이 필요하지 않은 아이들은 Arts, 그리기, Crafts, 뜨게질 등의 활동.

            C. 지역사회에서 백인 할머니들의 재능기부를 받아 그림지도, 댄스 등 다양한 인적 자원 활용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2) 하루 한끼 밥제공 아이들에게는 우선 복음전도와 병행하여 밥 먹이는 일이 필요합니다. 매일 매일 칩스와 캔팝으로 살아가고 있는 아이들은 치아가 없어 영어 발음의 문제가 지적될 정도로 심각하며 비만과 건강 문제가 심각해 하루에 한끼라도 정수된 물과 건강한 밥이 필요합니다. 50여명의 어린이들과 청소년들 중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을 선별해서 건강하고 따뜻한 밥을 한끼씩 먹이고 싶습니다.

일시- 5:30pm - 6:30pm / 장소Longlac Community Centre  :

대상:  After School 참가 어린이 + 밴드오피스 추천 청소년학생들 ( 50)

2. Aroland 청소년 사역

일시매주 주말에 청소년 예배 또는 성경 공부반

대상:  7학년 이상 / 장소현지 JTM School 사용 가능

부탁의 말씀, 롱렉 아이들을 도와야 합니다. 태어난 30여명의 아기들 중 약물에 오염되지 않고 태어난 아기는 평균 한명꼴이라는 것이 그지역 지도자인 쥬디의 증언입니다. 복음을 접해보지도 못하고 어린 나이에 악한 세력에 물들지 않도록 롱렉 아이들을 도와 주시기 바랍니다. 위와 같은 좋은 사역이 롱렉에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기도 동역자, 후원 동역자가 되어 주세요.

후원 문의

Pastor David Jaenam Kong(공재남목사davidkong2000@hotmail.com

미주 한인예수교 장로회 세계선교회 파송 선교사 (캐나다 원주민 선교)

캐나다 온타리오 원주민 선교사역(1998-현재)

꿈나무선교회(Dream Tree Mission) 설립 및 운영

전화: (613) 968-6690 / 휴대폰: (613) 827-1551

꿈나무 선교회 총무 공정란 (Grace Kong )    gracekong905@gmail.com                 

 

 

1.jpg

 

2.jpg

 

3.jpg

 

4.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주소 변경시 알려 줄 곳 webassist 2019.01.13 47
59 [동문동정]] 83학번 김선웅 브라질에서 소식을 전합니다. file 브라질선교사 2020.10.15 11
58 [동문 동정] 캘리포니아에서 온 편지 - Paul Lee file 웹관리자 2020.01.21 64
57 [동문 동정] 합창단에서 활동하는 동문 소식 file 웹관리자 2019.07.06 176
56 [동문 동정] 2019년 햇 매실을 보급합니다. file 웹관리자 2019.07.06 96
55 [동문 동정] 벽을 허물고 - 김환중 동문('80) file 웹관리자 2019.01.18 71
54 [동문 동정] 브라질에서 온 기도 편지 - 김선웅 동문('83) file webassist 2019.01.12 98
» [동문 동정] 캐나다 원주민 선교 - 공재남 동문('80) file webassist 2019.01.12 113
52 [동문 동정] 문화사역에 붙여 - 이원종 동문('85) file webassist 2019.01.12 57
51 [동문-문화] 영화배우 잔 Cho 인터뷰 file 웹관리자 2018.10.18 322
50 주소 업데이트 요청 1 fisherman 2018.09.23 429
49 "이렇게 기도하라!!" fisherman 2018.09.30 1308
48 이런 대추를 맛보지 않고서는 대추를 먹었다 할 수 없지요? fisherman 2018.09.28 368
47 [동문동정] 연세대 언더우드 선교상 수상 - 신인환 동문 웹관리자 2018.09.21 343
46 [서부] "네가 하나님의 나라에 멀지 않도다!" - 순수신앙 회복운동 fisherman 2018.09.10 351
45 [동문 동정] 문화사역 - 이원종 동문 file 웹관리자 2018.08.27 409
44 [교계] 전도자 이임-뉴욕교회 웹관리자 2018.08.15 448
43 알렌 선교사 추모 예배 동정 2 file 웹관리자 2018.05.07 604
42 알렌 선교사 추모 예배 동정 file 웹관리자 2018.05.01 701
41 [서부] 이은이 전 회장의 활동 - 현대교회 어디로 가고 있는가? file 웹관리자 2018.04.02 909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